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프로덕션 피치



세이모어의 청춘일기Diary from the Battlefield

양진용

  • 한국
  • 90min
  • mov
  • color

예술&문화 역사 전쟁&분쟁

Synopsis

세이모어 번스타인은 뉴욕에 거주하는 피아니스트다.
그는 자신이 일기장에 묻어버린 기억과 마주해야 한다는 걸 깨닫는다.
70년 전 그는 미군 보병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다. 전쟁은 그에게 많은 것을 보여주었다.
사람들은 비참할 만큼 가난했고, 아이들은 굶주렸으며 도시는 폐허가 되었다. '절대로 총을 들지 않겠어!'. 총 대신 무거운 그랜드 피아노를 트럭 위에 간신히 싣고 전선을 다니며 공연을 했다. 8개월 동안 100회 넘는 공연. 공연을 하다 보면 어디선가 폭탄 터지는 소리가 들려왔다. 분열된 시간 속에 틈이 생기면 일기를 썼다. 푸른 눈의 젊은 피아니스트가 겪은 한국전쟁은 두 권의 일기장에 빽빽이 기록되어 있다.
지금까지는 한 번도 전쟁이 자신의 삶과 음악에 영향을 끼쳤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왜 한 번도 그 일기장을 펼치지 않았을까. 그런데 왜 일기장을 보고 왈칵 눈물이 쏟아졌을까.
그는 자신이 일기장에 묻어버린 기억과 마주해야 한다는 걸 깨닫는다.​ 

Director's Statement

1951년 4월 24일, 스물네 번째 생일날, 세이모어 번스타인은 미 8군 보병으로 한국전쟁에 파병되었다. 8개월 동안 전쟁터를 누비며 100번이 넘는 공연을 했다. 포탄이 머리 위로 날아다니고, 중공군의 총소리가 바로 옆에서 들릴 때도 쇼팽을 연주했다. 그리고 밤이면 그날 있었던 일을 상세하게 일기에 담았다. 그때의 생생한 기억이 두 권의 일기장에 남아 있다. <세이모어의 청춘일기>는 2020년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하여 기획되었다. 아흔세 살이 될 때까지 그때의 일기를 제대로 본 적이 없을 만큼 잊고 싶었던 전쟁에 대한 기억을 끄집어낸다. 이것은 일기와 다큐멘터리가 기록하는 전쟁과 청춘 그리고 피아노에 관한 이야기다. 전쟁과 예술, 이 두 가지 테마는 국적과 언어와 상관없이 인류에게 커다란 울림을 준다.
그의 연주가 평화를 염원하는 사람들에게 치유와 회복의 에너지를 줄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Director

  • 양진용YANG Jinyong

     

Credit

  • Producer김현수 KIM Hyuns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