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프로덕션 피치



19971997

태준식

  • Korea
  • 90min
  • DCP
  • color/black and white

Synopsis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회에서 ‘경제위기’는 흔한 일이 되었다. 주기가 짧아지고 있고, 위기를 극복할 때마다 시민들의 삶은 더욱 나빠진다. 이 가혹한 사회적 현상은 언제부터 시작되었을까? 시민단체 ‘정보공개센터’는 1997년 IMF가 작성한 문서를 공개한다. 한국 정부와 구제금융 협상 과정에서 작성한 문서이다. 이 문서는 국제 투기 자본의 ‘신념’에 복무했던 IMF의 행보를 보여준다. 경제위기를 불러온 한국 경제관료들의 위기 극복 해법도 드러난다. 그것은 다름 아닌 ‘신자유주의’였다. 이때부터다. 이 ‘신자유주의 기획’의 결과 한국 사회는 전 세계에 서 가장 불평등한 사회가 되었다. OECD 국가 중 자살률이 가장 높은 사회가 된 비극의 시작 또한 1997년 경제위기에서부터다. 1997년 이후 25년, 경제위기 경보는 잦아졌다. 이윤은 사유화되고 손실은 사회화되었다. 우리는 1997년 경제위기로부터 무엇을 배웠는가.​ 

Director's Statement

경험해 보지 못한 인플레와 고금리 긴축의 시대. 팬데믹 위기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그리고 기후 위기의 재난은 지금 당장 우리 인류를 공격하고 있다. 이 전대미문의 재난 앞에서 우리들의 이 ‘시스템’을 과연 신뢰할 수 있을까? 성공한 신자유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은 여전히 25년 전 그때의 경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새로운 정부의 경제정책은 철저하게 신자유주의적이다. 위기를 선동하고 독점을 강화한다. 1997년이 남긴 사회적 교훈도 철저하게 저들의 입장이다.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다른 해법에 대해 논쟁을 촉발하고 성찰을 자극하는 사회적 텍스트가 필요한 시대다. ‘1997-사라진 국가’는 역사, 사회, 분석 다큐멘터리로 이 역할을 자임하려 한다. ‘나열’만 가득한 보통의 다큐멘터리 ‘언어’를 극복하고 입체적 ‘조명’이 충만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되고자 한다.

Director

  • 태준식Junsik TAE

     

Cred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