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DMZ Docs Projects



반쪽 가족을 찾아서Halfie

일라이 힐러

  • 필리핀, 미국
  • 90min
  • mov

예술&문화 사적&관점 사회&인류

Synopsis

<반쪽 가족을 찾아서>는 가족의 소중함과 정자 기증으로 태어난 아이들의 정체성을 신선한 시선으로 들여다보는 90분간의 예측 불가한 여정이다. 감독인 나는 카메라 안팎을 오가며 내 이복형제, 자매와 그들의 가족을 만나고, 우리의 생물학적 아버지를 찾는 과정을 담고자 한다. 이 다큐멘터리는 현대 가족 구성원으로 태어난 새로운 세대에 힘을 싣고, 함께 탐구하며 이해를 북돋는 전례 없는 기회가 될 것이다. 나는 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정자 기증자를 추적하며 그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일어나는 문제도 함께 담아내려 한다. 정자 기증으로 태어난 수많은 아이는 친척의 이름, 사진, 주소 심지어 연락처도 알 수 없어 친척 하나를 찾는 일도 너무나 힘들다. 내 가족을 찾기 위한 모험은 내가 오하이오의 집으로 돌아오면서 시작된다. 먼저 나는 어머니가 사는 내 고향, 오하이오 애선스를 방문한 후 생물학적 아버지가 대학 시절 살았던 콜럼버스로 떠난다. 내 생물학적 아버지는 자신의 정자로 태어난 아이들을 위해 편지 한 장을 남겼다. 편지에는 “이 세상이 냉정한 곳이라는 말은 믿지 마라.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했다. 너의 꿈을 좇아라. 하지만 너무 욕심을 부리지 않길 바란다.”​

Director's Statement

미국에서는 자신의 뿌리를 찾으려는 움직임이 다시 일기 시작했다. 이것은 2016년 12월 필리핀으로 이주하면서 나의 현실이 되었다. 단 한 번도 필리핀의 문화를 접해본 적 없는 나였지만, 필리핀에 오자마자 필리핀 특유의 버릇, 가족의 소중함에 미묘하게 동질감을 느꼈고, 현지 음식에도 흠뻑 빠져버렸다. 나는 이런 타고난 듯한 동질감이야말로 나의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혈통이 아닐까 생각했다. 이것이 바로 내가 이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기로 한 이유이다. <반쪽 가족을 찾아서>는 전통적인 가족의 정의를 다시 생각해보고, 우리가 살면서 당면하는 정체성 갈등을 파헤치기 위해 기획되었다. 아버지를 찾아 나서는 것은 나 자신을 찾는 것이다. 나는 이복형제, 자매와 나눈 대화가 중대한 의미를 주고, 더 나아가 정자 기증의 전반을 알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현대 가족의 모습은 점점 흔해지고 있다. 모쪼록 <반쪽 가족을 찾아서>가 자아를 찾아 나서는 사람들에게 혼자만의 여정이 아니라는 걸 상기시킬 수 있길 희망한다.​

Director

  • 일라이 힐러ELI Hiller

     

Credit

  • Producer제럴리 앤 살바도르 Jerilee Ann SALVADOR